국제금융시장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1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뉴욕 맨해튼에 자리한 JP 모건 체이스 본사 사옥.(자료 사진=연합뉴스)

국제금융시장

1. 국제금융시장의 성질
자금의 조달 또는 운용을 중개해 주는 시장을 금융시장이라 하며 기업이나 은행은 경영에 필요한 자금을 금융시장에서 조달하는 한편 여유자금을 이를 통하여 운용한다. 자금은 초과단위(surplus unit)에서 부족단위(deficit unit)로 흐르며 이는 금융기관의 중개기능에 의한다. 국제금융시장은 국제적인 자금거래를 하는 금융시장을 가리킨다. 이러한 국제금융시장은 약 150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런던국제금융시장을 효시로 하여 본격적으로 발달하기 시작하였으며, 1950년대 말 유로·달러시장이 확립되면서 조직적 국제금융시장이 등장하였다.
국제금융시장은 외환시장과 구별되는 시장이다. 후자는 지급수단을 위한 시장(markets for means of payments)을 말하는 바, 현대경제에 있어서 화폐는 정부가 교환성을 부여하기 때문에 국가적 성질을 가지고 있으며 그 수용성은 국경에 의하여 제한을 받는다. 그러므로 타국에 대한 채무를 결제하기 위해서는 통화의 교환이 필요하게 되어 다른 종류의 지급수단이 매매되는 외환시장이 존재하게 되었다. 한편 국제금융시장은 국제신용시장을 의미하는 것으로 자금에 여유가 있는 저축자로부터 자금을 받아 이를 필요로 하는 자에게 공급하는 시장을 말한다.

2. 국제금융시장의 기능
이와 같은 국제금융시장은 여러 가지 중요한 기능을 수행하는 데 이들을 고찰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국제금융시장은 국가간의 재화 및 용역거래에 수반하는 채권, 채무의 결제기능을 수행한다. 이러한 결제기능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결제집중지를 필요로 하는데 각국의 은행이 저마다 주요 국제금융시장에 소재한 예치환은행에 예금을 보유하고 있어 이 예금계정을 통하여 대금을 결제하고 있으므로 국제금융시장은 결제집중지의 역할을 한다.
둘째, 국제금융시장은 재화 및 용역거래에 필요한 결제자금의 대출시장으로서의 역할을 한다. 이는 단기금융시장을 말하는 바, 예컨대 뉴욕시장에서 제공되는 당좌대출, 신용장확인, 인수, 리화이넌스 및 우편기일여신(mail credit) 등이 그것이다.
셋째, 국제금융시장은 단기자금 외에도 국제수지 적자 또는 개발자금을 필요로 하는 국가에 장기자금을 공급한다. 뱅크 론 또는 증권시장을 통한 채권발행 등의 수단을 이용한다.
넷째, 국제금융시장은 다국적기업이 요구하는 복잡하고 신속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다국적기업의 현금관리와 재무통제기능을 지원한다. 다국적기업의 모회사와 자회사간 또는 자회사간의 대차결제를 위한 중앙결제기능을 할뿐만 아니라 세계도처에서 필요한 여러 가지 통화를 적절히 공급한다.

3. 국제금융시장의 요건
국제금융시장이 위와 같은 기능을 수행하려면 다음과 같은 특수제도를 국제금융시장 구비하여야 한다.
첫째, 시장이 소재하는 국가의 통화가 국제적으로 교환성이 보장되어야 하며 다른 나라가 이 통화를 대외준비자산으로 보유할 수 있어야 한다. 교환성이 있어야 각국의 은행이 그 나라의 금융중심지에 있는 자국은행지점 또는 환거래은행에 예금계정을 설치하고 이 계정을 통하여 결제하게 한다.
둘째, 정치적, 사회적 및 경제적으로 안정되어 있어야 한다. 그래야만 외화유입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셋째, 국제경제거래의 중심지가 될 수 있는 경제력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금융시장을 통하여 결제되는 거래규모가 매우 커야 하며 되도록 금융자본스톡이 커야 한다.
넷째, 외환정책 및 금융정책이 완화되어 있어야 한다. 자금이동의 자유를 보장하도록 외환관리가 완화되어 있고 외국금융기관의 진출이 자유로워야 한다. 또한 단기 및 장기금융이 원활히 조달 및 운용될 수 있도록 장·단기금융시장이 조직적으로 발달되어 있어야 하며 환거래, 송금, 금리재정 및 선물환거래를 불편없이 할 수 있도록 외환시장이 발달되어 있어야 한다. 비거주자에게도 거주자와 마찬가지 조건으로 시장이 개방되어 있어야 한다.
다섯째, 금융시장의 국제화를 위한 제반우대제도가 완비되어 있어야 하며 관련분야의 산업이 발달되어 있어야 한다. 예금에 대한 지급준비율을 경감하거나 면제하여야 하며, 무기명 예금의 개설이 가능하고 외국은행에 대한 법인소득세가 경감 또는 면제되어야 하며, 상품, 해운, 보험 등의 관련시장이 발달되어 있어야 한다.
여섯째, 시장이 소재하는 국가 및 도시가 사회간접자본 및 인적 자원이 완비되어야 한다. 건물 및 사무실이 충분하고 지역적으로 편리하며, 전기·상·하수도, 국제적 통신망, 교통망, 컴퓨터망이 완비되어야 한다. 뿐만 아니라 영어 등 어학능력이 있고 국제금융에 정통한 의욕있는 경영자, 사무직원 및 비서와 같은 인적 자원이 완비되어야 한다.

4. 국제금융시장의 종류
국제금융시장(international money market)은 금융중개의 형태, 금융의 기간, 금융정책의 규제 및 금융기법에 따라 여러 종류로 구분된다.

가. 금융중개의 형태에 따른 분류
금융중개(financial intermediation)가 간접적이냐 직접적이냐에 따라 간접금융시장과 직접금융시장으로 분류된다. 전자는 전통적인 대출시장(conventional loan market)이라고도 하며 은행을 통하여 이루어지는 각종 대출이 이에 속하며 차관단대출(syndicated loan)이 그 대표적인 예이다. 후자는 차입자가 국제채(international bond)나 C/P를 발행하여 은행이 개재하지 않고 대출자와 차입자가 직접적으로 금융을 하는 시장을 말한다.

나. 금융기간의 장·단에 따른 분류
금융기간이 1년 미만인 경우를 단기금융시장이라 하고 그 이상인 경우를 장기금융시장이라고 한다. 장기금융시장중에서 1 - 3년의 경우를 중장기금융시장이라고 한다. 단기금융시장을 국제금융시장(international money market), 장기금융시장을 국제자본시장(international capital market)이라고도 한다.

다. 금융정책의 규제에 따른 분류
국제금융시장 소재국 금융정책의 규제여부에 따라, 소재국의 국내적 제도 및 관행에 따라 국제적인 자금을 거래하는 국내시장과 소재국 금융당국의 규제, 세제 및 시장관행을 따르지 않는 역외시장(off-shore market, external market)으로 구분할 수 있다. 국제금융시장을 국내시장과 역외시장으로 개념상 분류하고 있으나 양자가 어떤 국제금융시장 국가 및 지역에 함께 있는 경우가 많다.

라. 금융기법에 따른 분류
금융취급기법에 따라 세 가지로 구분된다. 첫째, New York등과 같이 주로 외국에 자본을 공급하는 전통적 금융센터(traditional financial center), 둘째, 런던과 같이 훌륭한 금융시설과 금융기법을 갖추고 투자자와 차입자에게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개금융센터(entrep t financial center) 그리고 셋째, 외환관리의 철폐와 조세특전 등의 편의를 제공함으로써 비거주자간의 금융을 중개해 주는 역외금융센터(off-shore financial center)가 그것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무렵 출간된 ‘화폐전쟁’에서 쑹훙빙은 로스차일드 자산이 50조 달러(약 6경 원)에 달하고 국제금융시장과 세계 경제를 쥐락펴락하고 있다고 주장해 대중의 호기심을 자극하였다.

그 근거로 19세기 중반 로스차일드 자산을 60억 달러로 추정하고 이를 150여 년간 연 6%의 복리로 증가하면 50조 달러에 이른다는 내용을 주석에서 제시하였다.

50조 달러라는 돈은 어느 정도로 큰돈일까?

2021년 말 기준으로 미국의 중앙은행 Fed 전체 자산 8조 7564억 달러의 5.7배, 통화량(M2) 21조 달러의 2.4배, 미국 GDP(연간 기준) 23조 달러의 2.2배나 되고, 미국 주식 전체 시가총액 53조 달러와 맞먹는 수준이다.

쑹훙빙이 제시한 방식으로 계산하면 지금부터 28년 후인 2050년 말에는 580조 달러에 이른다. 추정과 가정에 근거하여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복리의 마법을 이용한 가상의 수치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한마디로 허황한 수치에 불과하다.

로스차일드 가문의 금융기관이 지금 어디서 무엇을 하는지 구체적으로 명확하게 제시된 자료는 찾기 힘들다. 여러 보고서나 통계를 보면 현재 로스차일드라는 금융그룹이 국제금융시장의 주요 세력이 아님은 틀림없다.

그러면 현대 국제금융시장을 주도하는 세력은 누구일까?

ADV ratings 데이터를 참고하여 부문별로 글로벌시장을 주도하는 금융기관을 살펴보도록 하겠다. 참고로 미국 및 유럽계들은 대부분 금융지주회사가 상장되어 있어 개별 금융기관이 아닌 금융그룹으로 이해하면 무방하다.

먼저 금융시스템의 근간이 되고 작동하도록 떠받치는 금융기관은 은행으로, 그 역할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금융위기가 발생할 때 은행이 대출을 줄이고 조이면 힘들어진다. 우리나라도 1997년 외환위기 때 해외 은행들이 만기를 연장해주지 않아 결국 외환위기를 맞았다고 알려져 있다. 그만큼 은행은 든든한 수비수이며 금융시장의 보루이다.

은행은 주로 예금을 원천으로 자금중개 기능을 수행하기 때문에 자산규모가 매우 중요하며, 따라서 자산 기준으로 순위를 매긴다.

2021년 6월 말 기준으로 세계에서 자산규모가 큰 은행으로는 중국의 공상은행(1위, 5.4조 달러), 건설은행(2위, 4.6조 달러), 농업은행(3위, 4.4조 달러), 중국은행(4위, 4.1조 달러) 등 중국 국영은행들이 선두권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그들이 국제금융시장을 움직이는 주도세력이라고는 하지 않는다. 주로 자국 내에서 국영기업, 대기업들에 많이 대출해주는 몸집이 비대한 거의 국내용 선수에 불과하다. 즉, 글로벌 금융시장에 진출해서 실력을 인정받고 돈을 버는 영향력이 있는 금융기관이 아니다.

국제금융시장에서 진정한 주도세력인 금융그룹은 JP Morgan Chase(5위, 3.7조 달러, 미국), Mitsubishi UFJ(6위, 3.3조 달러, 일본), BNP Paribas(7위, 3.2조 달러, 프랑스), Bank of America(8위, 3.0조 달러, 미국), HSBC(9위, 3.0조 달러, 영국), Credit Agricole(10위, 2.7조 달러, 프랑스) 등이다.

다음으로 세계적인 유수 금융그룹은 Citigroup(12위, 미국), Smitomo Mitsui(13위, 일본), Mizuho(15위, 일본), Wells Fargo(16위, 미국), Barclays(17위, 영국), Societe Generale(20위, 프랑스), Deutsche Bank(23위, 독일) 등으로 주로 미국과 유럽계 그리고 일본계 금융그룹이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더욱이 이들은 금융지주회사로 상업은행 외에 투자은행(증권회사), 자산운용회사, 여타 금융기관을 다수 거느리는 금융그룹으로 국제금융시장에 막대한 영향을 국제금융시장 미치는 큰손들이다.

미국 뉴욕 맨허튼에 자리한 JP 모건 체이스 본사 사옥.(자료 사진=연합뉴스)

미국 뉴욕 맨해튼에 자리한 JP 모건 체이스 본사 사옥.(자료 사진=연합뉴스)

JP Morgan은 상업은행과 투자은행 양대 산맥을 거느린 진정한 세계 금융시장의 리더로 1799년 잉여금으로 은행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허가를 받은 Manhattan Company라는 생수 회사로부터 출발하였다.

19세기 중엽 Morgan 가문이 참여하게 되고 1913년 미국 중앙은행 Fed 설립에도 관여하는 등 영향력 있는 금융그룹이 되었다. 그 후 런던과 뉴욕에서 무수한 인수 합병을 거쳐 오늘날 세계 최고의 금융그룹이 되었다.

2000년 결정적으로 Chase Manhattan 은행을 합병, JP Morgan Chase가 되어 오늘날의 금융그룹으로 확고한 지위를 갖게 되었다.

2008년 금융위기가 발생하기 전에 주택담보대출 업무에 대한 철저한 위험(리스크) 관리를 통해 손실을 최소화하였다. 당시 서브프라임모기지 직격탄을 맞은 5위 투자은행 베어 스턴스(Bear Stearns)와 최대 저축은행 워싱턴 뮤추얼(Washington Mutual)을 정부 당국의 지원을 받아 전격 인수하였다. 이로써 현재는 전 세계 금융기관 중 시가총액 1위로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의 금융그룹이다.

210년의 역사를 가진 Citibank를 자회사로 두고 있는 Citigroup은 20여만 명의 직원이 전 세계 160여개국에서 2억명의 고객을 위해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미국에서 세 번째로 큰 금융그룹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하기 전까지 미국 최대의 금융그룹이었으나, 서브프라임모기지 사태로 막대한 부실이 발생하여 약 10만 명의 직원을 감축하고 주가도 1달러 밑으로 떨어지는 수모를 겪었다.

정부로부터 대규모 긴급 자금을 수혈받아 회생하였으나 대마불사(too big to fail)의 대명사라는 오명을 쓰게 되었고 JP Morgan에게 최고의 자리를 넘겨주었다. 10여 년간 Citigroup 최고경영진의 일원으로 활약한 루빈(Rubin) 전 재무장관은 서브프라임 모기지 부실경영 책임으로 소송에 휘말리기도 하였다.

한편, 세계 주요 미국 및 유럽계 금융그룹은 별다른 대주주가 없는 상장된 회사다. JP Morgan, Bank of America, Citigroup 등 주요 금융그룹의 주요 주주는 미국의 주요 자산운용사인 Vanguard, BlackRock, State Street, Capital Research, Fidelity 등으로 많은 펀드를 통해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Bank of America는 여타 금융그룹과 달리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Berkshire Hathaway)가 최대주주로 12.5%를 소유하고 있다.

이처럼 대체로 대주주가 별도로 있지 않고 여러 자산운용사 펀드들이 국제금융시장 소유하고 있어 기관투자가의 소유 비중이 대부분 3분의 2 수준을 넘는다. (2편에서 계속됨)

- 금융감독원 33년 근무
- 자본시장조사국장, 기업공시제도실장, 광주전남지원장, 금융교육 교수 등 역임
- 중앙대학교 경제학과 졸업
- University of Texas(Austin) MBA 졸업

한은 "미국 기준금리 인상, 국제 금융시장 영향 제한적"

한은

한국은행은 28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이 국제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다소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한은은 이날 오전 이승헌 부총재 주재로 시장점검 회의를 열고 미국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가 국내외 금융·외환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

연준은 27일(현지시간) 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1.50~1.75%에서 2.25~2.50%로 0.75%포인트 인상했다.

연준은 지난달에도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올렸다.

이 부총재는 이날 회의에서 "미 FOMC의 정책금리 0.75%포인트 인상은 시장 예상에 대체로 부합하는 것으로 평가돼 영향이 제한적이었다"고 말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27일(현지시간) FOMC 회의 이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인플레이션을 낮추기 위해 성장을 둔화시킬 필요가 있다"며 긴축적인 통화정책 유지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그러면서 "다음 회의에서도 이례적인 큰 폭의 금리 인상이 있을 수 있지만, 향후 정책 여건에 훨씬 더 많은 불확실성이 있어 발표되는 지표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한은은 미국의 높은 인플레이션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미 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와 폭에 대한 불확실성이 상존해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평가했다.

한은은 이번 미국의 금리 인상으로 한미 정책금리 역전 현상이 발생함에 따라 자본유출입, 환율 등의 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 금융·외환시장의 상황 변화에 따른 단계별 비상계획을 재점검하고, 시장 변동성이 크게 확대될 경우 필요하면 적시에 시장안정조치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네이버파이낸셜, 사장님 국제금융시장 대출 승인율 50%로 끌어올린 비결은

대출 승인율 48%. 네이버파이낸셜이 지난 6월 말 우리은행·전북은행과 함께 출시한 ‘네이버 스마트플레이스 사업자 대출’의 한 달 실적이다. 중소 개인사업자 100명이 대출을 신청했다면 그중 48명은 은행 심사를 통과했다는 뜻이다. 보통 은행권의 개인사업자 신용대출 승인율이 15~20%, 저축은행 캐피털 등 2금융권은 20~30% 안팎인 점을 고려하면 상대적으로 높은 승인율이란 평가다.스마트플레이스 대출은 네이버의 금융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이 최저 연 4.4~5.9% 금리로 우리·전북은행의 무담보 신용대출 상품을 중개해주는 서비스다. 스마트플레이스 플랫폼에 가게를 등록하고 직접 관리하는 개인사업자 약 250만 명이 대상이다. 마땅한 디지털 마케팅 도구가 없는 자영업자들이 스마트플레이스에 자신의 가게를 등록하면 네이버 검색·지도에 무료로 가게 위치와 메뉴판, 사용자 리뷰 등을 노출시키고 온라인 예약·주문·배달·네이버페이 결제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 출시로 이제 대출 신청까지 가능해진 것이다.네이버파이낸셜은 이 서비스를 위해 우리·전북은행과 손잡고 전용 상품을 만들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대출모집인 자격으로 신청인의 각종 서류와 정보를 은행에 넘기고, 대출 심사와 실행은 은행이 하는 구조다. 특히 업력이 6개월 남짓밖에 안 국제금융시장 되거나 신용점수가 높지 않은 사업자라도 담보 없이 최대 4000만~5000만원까지 은행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했다. 은행들은 스마트플레이스를 통한 주문 예약 결제 등 사업자의 실시간 매출을 추정할 수 있는 네이버만의 데이터도 대출 심사에 참고한다.1일 경기 성남시 분당 본사에서 만난

네이버파이낸셜, 사장님 대출 승인율 50%로 끌어올린 비결은

금감원, 명령휴가제 확대한다

우리은행 직원의 700억원 횡령 등 최근 들어 금융사고가 잇따르자 금융당국이 명령휴가제도 확대 등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국회 정무위원회에 제출한 업무보고 자료를 통해 “금감원이 마련한 (은행권) 내부통제 개선 전략과제에 대해 업계의 의견을 수렴한 뒤 개선 방안을 확정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주요 은행 8곳 및 은행연합회와 함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으며 오는 10월께 최종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금감원은 우선 명령휴가제 대상을 확대하고 강제력을 제고해 사고 예방의 실효성을 높이기로 했다. 명령휴가란 회사가 특정 직원에 대해 불시에 휴가를 명령한 뒤 부실이나 비위를 저지르지 않았는지 점검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금융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2014년에 제도화했지만 지금까지 유명무실하게 운영됐다는 지적이 많았다.실제로 총 697억원의 회삿돈을 빼돌린 우리은행 차장급 직원 A씨는 기업개선부에서 10년 넘게 같은 기업을 담당했지만, 명령휴가 대상에 단 한 차례도 포함되지 않았던 것으로 금감원 조사 결과 드러났다. 금감원은 이번에 장기 근무 직원의 인사관리 기준을 마련하고 사고 위험 직원의 채무·투자현황 신고 의무를 도입하는 방안도 논의하기로 했다.은행 내 직무 분리 운영 기준을 강화하고 내부고발 활성화도 유도할 방침이다. 채권단 공동자금 관리 검증을 의무화하고 기안-직인-지급 등 자금 인출 단계별 통제를 강화하는 방안도 보고자료에 포함됐다. A씨의 경우 자금 통장과 직인을 모두 직접 관리했던 점이 횡령범죄를 쉽게 저지를 수 있었던 요인으로 조사됐다. 금감원은 은행 준법감시부서 인력을 늘리

국제금융시장

닫기

이 사이트(www.kiri.or.kr)는 보험연구원의 소유 입니다.

개인정보의 수집목적 및 이용

보험연구원은 회원에게 서비스 제공을 위해 필요한 고객정보 외에는 불필요한 정보 수집을 하지 않습니다. (단, 필수 기재 항목 외에 선택항목에 대한 정보 수집은 예외로 합니다.) 회원으로부터 취득한 정보는 회원가입 및 이용 ID 발급, 회원 개인정보를 이용하는 서비스, 회사가 제공하는 서비스 및 계약의 성립 또는 인구 통계학적 분석 (회원의 연령별, 성별, 지역별 통계 분석), 회원의 서비스 이용에 대한 통계를 수집하고, 이를 서비스 방침에 반영 (서비스 개편 및 확대) , 기타 새로운 서비스, 행사나 자료 정보 안내에만 사용될 것입니다. 회원으로 가입할 때 수집된 모든 정보는 해당 서비스 제공이나 회원님께 사전에 밝힌 목적 이외의 다른 어떠한 목적으로도 사용되지 않습니다.

개인정보의 수집 항목

필수정보 : 아이디, 비밀번호, 성명, 전화번호, 직업, 직급, 부서, 이메일, 뉴스레터 수령여부
기타 : 홈페이지 가입경로, 흥미사항, 보험연구원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구분사항

회원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안전조치

회원의 개인 정보는 회원이 로그인 했을 경우에만 보이며, 이것은 회원의 아이디 및 패스워드에 의해 관리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회원에게 부여된 회원아이디 및 패스워드의 관리책임은 회원에게 있습니다. 특수한 경우, 허가 받은 관리자만이 회원 정보를 수정, 조회하고 있습니다.

회원 정보의 열람 및 정정 방법과 절차

회원은 자신이 제공한 회원 정보를 열람 할 수 있으며, 수정을 요구할 권리와 삭제를 할 권리(탈퇴의 권리포함)가 있습니다. 회원 정보의 열람 및 수정은 회원정보 수정을 국제금융시장 통해 정해진 순서에 따라 언제든지 하실 수 있습니다. (단, 회원정보 수정의 경우, 아이디나 성명, 주민등록 번호의 변경은 가입회원 실명제 정책에 따라 회원님께서 직접 수정하실 수 없으나, 보험연구원(http://www.kiri.or.kr)의 관리자 ([email protected]) 에게 메일로 요청하면 24시간 내에 처리됩니다.

개인정보 수집에 대한 동의

보험연구원에서는 회원가입을 원하시는 고객에게 보험연구원의 개인정보취급방침 또는 이용약관 내용에 대해 혹은 버튼을 클릭 할 수 있는 절차를 마련하여, 버튼을 클릭한 경우에만 개인정보 수집에 대해 동의 한 것으로 봅니다.

회원가입 가입과 탈퇴의 자유

회원가입은 반드시 이용약관의 동의 절차를 거치며, 회원 탈퇴 시에도 탈퇴에 따른 개인정보의 폐기와 회원으로서 권리소멸 등을 명확히 고지하는 절차를 거칩니다. 탈퇴를 희망할 시에는 사이트의 회원탈퇴 메뉴를 통해 정해진 순서에 의해 처리할 수 있습니다. 또는 보험연구원의 관리자 ([email protected])에게 메일로 요청하시면 처리 됩니다. (* 주의 : 회원 탈퇴를 하시면 그 즉시 모든 고객정보와 기록이 재생 불가능 하도록 폐기되며, 아이디 및 기타 정보 사항의 권리도 함께 사라집니다.따라서 복구 요청 시 불가능 하므로 신중하게 하셔야 합니다.)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과 공유 및 3자 제공

회원의 개인정보는 보험연구원 회원으로서 서비스를 받는 동안 계속 보유하며, 서비스 제공을 위해 이용합니다. 회원의 정보는 회원 탈퇴 시 재생이 불가능 하도록 완전 삭제 됩니다. 회원님의 개인정보는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24조의 규정에 따라 타인에게 제공, 활용시 본인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 정보입니다. 보험연구원은 법률에서 정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회원님의 동의 없이 회원님의 개인정보를 제3자에게 제공하지 않습니다.

개인정보 관리

보험연구원은 개인정보 보호 및 서비스 이용에 대한 각종 활동에 대하여 회원들의 의견과 불만을 제기 할 수 있는 창구를 개설하고 있습니다. 개인 정보와 관련한 불만이 있으신 분은 보험연구원의 관리자 ([email protected])에게 의견을 주시면 즉시 접수,조치하여 처리결과를 통보해 드립니다.

개인정보보호책임자

성명 : 김형길
직위 : 담당역
전화 : 02-3775-9119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6길 38 (여의도동 35-4)
이메일 : [email protected]

평일 : 09:00~ 18:00
토요일 및 휴일 제외

닫기

제1장 총칙

제1조 목적

이 약관은 보험연구원에서 운영하는 사이트(이하 "KIRI"라 합니 다)에서 제공하는 인터넷 관련 서비스의 이용조건 및 절차에 관 한 사항과 기타 필요한 사항을 규정함을 목적으로 합니다.

제2조 정의

(1) "KIRI"이란 보험연구원이 운영하는 사이트 ( http://www.kiri.or.kr )를 말합니다.
(2) "이용자"란 KIRI에 로그인하여 본 약관에 따라 "KIRI"가 제공 하는 서비스를 받는 회원 또는 비회원을 말합니다.
(3) "회원"이라 함은 "KIRI"에 개인정보를 제공하여 회원등록을 한 자로서 "KIRI"의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받으며, "KIRI"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계속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자를 말합니 다.
(4) "비회원"이라 함은 회원에 가입하지 않고 "KIRI"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이용하는 자를 말합니다.

제3조 약관의 효력과 변경

(1) 본 약관은 이용자에게 공시함으로써 효력을 국제금융시장 발생합니다. (2) 보험연구원은 본 약관을 변경할 수 있으며 변경된 약관은 "KIRI" 화면에 별도 공지하게 됩니다.
이용자가 변경된 약관에 동의하지 아니하는 경우 이용자는 본인의 회원등록을 취소할 수 있으며, 계속 사용하는 경우는 약관 변경에 대한 동의로 간주됩니다.
변경된 약관은 전항과 같은 방법으로 효력을 발생합니다.

제4조 약관 외 준칙

이 약관에 명시되지 않은 사항이 국내 관계법령에 규정되어 있 을 경우에는 그 규정에 따릅니다.

제2장 회원 가입과 서비스 이용

제1조 이용 계약의 성립

(1) 이용 계약은 이용자의 이용 신청에 대한 보험연구원의 이용 승낙과 이용자의 약관 내용에 대한 동의로 성립됩니다. (2) 회원에 가입하여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희망자는 보험 연구원에서 요청하는 개인 신상정보를 제공해야 합니다. 이 용자가 제공한 개인정보는 본 약관에 따라 철저히 보호됩니 다.

제2조 이용 신청의 제한

(1) 보험연구원은 다음 각 호에 해당하는 이용계약신청에 대하 여는 이를 승낙하지 아니합니다.
① 다른 사람의 명의를 사용하여 신청하였을 때
② 이용 계약 신청서의 내용을 허위로 기재하여 신청하였을 때
③ 사회의 안녕 질서 혹은 미풍양속을 저해할 목적으로 신청하 였을 때
④ 부당한 목적으로 회원의 가입 탈퇴를 월 3회 이상 반복하는 경우
⑤ 기타 보험연구원이 정한 이용 신청 요건이 미비되었을 때

제3조 서비스 이용

(1) 서비스 이용은 보험연구원의 업무상 또는 기술상 특별한 지 장이 없는 한 연중무휴, 1일 24시간을 원칙으로 합니다.
(2) 제1항의 이용시간은 정기점검 등의 필요로 인하여 보험연구 원이 정한 날 또는 시간은 적용하지 아니합니다.
(3) 제2항의 경우에는 사전에 중단 사유와 기간을 공고합니다. 다만, 불가피한 사정이 있는 경우 사전공고는 생략될 수 있 습니다.

제3장 책임

제1조 보험연구원의 의무

(1) 보험연구원은 이 약관에서 정한 바에 따라 계속적, 안정적 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의무가 있습니다.
(2) 보험연구원은 이용자의 개인신상정보를 본인의 승낙없이 타 인에게 누설, 배포하지 않습니다.
다만, 전기통신관련법령 등 관계법령에 의하여 관계 국가기 관 등의 요구가 있는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합니다.
(3) 보험연구원은 이용자로부터 제기되는 의견이나 불만이 정당 하다고 인정할 경우에는 즉시 처리합니다.
다만, 즉시 처리가 곤란한 경우에는 이용자에게 그 사유와 처리일정을 통보합니다.
(4) 보험연구원은 이용자가 원하지 않는 영리목적의 광고성 전 자우편을 발송하지 않습니다.

제2조 이용자의 의무

(1) 아이디와 비밀번호에 관한 모든 관리의 책임은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2) 자신의 아이디가 부정하게 사용된 경우, 이용자는 반드시 보 험연구원에 그 사실을 통보해야 합니다.
(3) 비밀번호 분실시 통보는 e-mail로 안내하며, 제 2항의 규정 에도 불구하고 회원의 e-mail 주소 기입 잘못 등 본인 과실 및 본인 정보 관리 소홀로 발생하는 문제의 책임은 회원에게 있습니다.
(4) 이용자는 이 약관 및 관계법령에 규정한 사항을 준수하여야 합니다.

제4장 계약 해지 및 서비스 이용제한

제1조 계약 해지 및 이용제한

이용자가 이용 계약을 해지 하고자 하는 때에는 이용자 본인이 직접 온라인을 통해 회원탈퇴 메뉴를 선택하여 해지 신청을 하 여야 합니다
보험연구원은 이용자가 다음 사항에 해당하는 행위를 하였을 경 우 사전 통지 없이 이용 계약을 해지하거나 또는 기간을 정하여 서비스 이용을 중지할 수 있습니다.

(1) 공공 질서 및 미풍 양속에 반하는 경우
(2) 범죄적 행위에 관련되는 경우
(3) 이용자가 국익 또는 사회적 공익을 저해할 목적으로 서비스 이용을 계획 또는 실행할 경우
(4) 타인의 서비스 아이디 및 비밀번호를 도용한 경우
(5) 타인의 명예를 손상시키거나 불이익을 국제금융시장 주는 경우
(6) 같은 사용자가 다른 아이디로 이중 등록을 한 경우
(7) 서비스에 위해를 가하는 등 서비스의 건전한 이용을 저해하 는 경우
(8) 기타 관련법령이나 보험연구원이 정한 이용조건을 위배하는 경우

제2조 이용 제한의 해제 절차

(1) 보험연구원은 제1조의 규정에 의하여 이용제한을 하고자 하 는 경우에는 그 사유, 일시 및 기간을 정하여 서면 또는 회 원등록시 기재한 전화나 e-mail 등의 방법에 의하여 해당 이용자 또는 대리인에게 통지합니다.
다만, 보험연구원이 긴급하게 이용을 정지할 필요가 있다 고 인정하는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합니다.
(2) 제1항의 규정에 의하여 이용정지의 통지를 받은 이용자 또 는 그 대리인은 그 이용정지의 통지에 대하여 이의가 있을 때에는 이의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3) 보험연구원은 제2항의 국제금융시장 규정에 의한 이의신청에 대하여 그 확인을 위한 기간까지 이용정지를 연기할수 있으며, 그 결과 를 이용자 또는 그 대리인에게 통지합니다.
(4) 보험연구원은 이용정지 기간 중에 그 이용정지 사유가 해소 된 것이 확인된 경우에는 이용정지 조치를 즉시 해제합니다.

제3조 이용자의 게시물

보험연구원은 이용자가 "KIRI"에 게시하거나 등록하는 내용물이 다음 각 사항에 해당된다고 판단되는 경우에 사전 통지없이 삭 제 할 수 있습니다.

(1) 다른 이용자 또는 제 3자를 비방하거나 중상모략으로 명예 를 손상시키는 내용인 경우
(2)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인 경우
(3) 범죄적 행위에 결부된다고 인정되는 내용인 경우
(4) 제3자의 저작권 등 기타 권리를 침해하는 내용인 경우
(5) 기타 관계 법령이나 보험연구원에서 정한 규정에 위배되는 경우

제5장 저작권의 귀속

(1) "KIRI"에서 제공하는 모든 저작물의 저작권 및 기타 지적재산 권은 보험연구원에 귀속합니다.

(2) 이용자는 "KIRI"(이메일서비스 포함)를 이용함으로써 얻은 정 보를 보험연구원의 사전 승낙없이 복제, 송신, 출판, 재배포, 방송, 기타 방법에 의하여 영리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3) "KIRI"에서 링크를 통해 제공하는 다른 사이트의 비밀 보장과 그 사이트의 내용에 관해서 보험연구원은 책임지지 않습니 다.
보험연구원은 이용자가 "KIRI"에 게시하거나 등록하는 내용 물이 다음 각 사항에 해당된다고 판단되는 경우에 사전 통지 없이 삭제할 수 있습니다.

제1조 시행일
이 약관은 2008년 6월27일 부터 시행합니다.

닫기

보험연구원은 정보통신망법 제50조의 2, 제50조의 7 등에 의거하여 본 웹사이트에 개제된 이메일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 등을 이용하여 이메일 주소를 무단으로 수집하는 행위를 거부합니다.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닫기

전체메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국제금융시장 급변 -최근 국제금융동향 > 보고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국제금융시장 급변 -최근 국제금융동향 본문듣기

  • 기사입력 2022년02월27일 10시09분
  • 20220226 국제금융동향.pdf

► 인플레이션 상황 속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1. 미국의 긴축 우려와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최근 주가는 하락세를 보였다.

2. 달러지수는 안전자산 선호 강화로 2022년 2월25일 현재 2021년 말 대비 0.7% 상승했다.

3. 주요국 채권금리는 통화정책 불확실성 확대 예상 등으로 상승.10년 만기 미국 국채금리는 2월25일 현재 연 1.984%로 2021년 말 대비 49bp가 상승했다.

4. 국제유가는 지속적 상승 추세에서 우크라이나로 사태로 변동성이 더 증가했다.

5.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둘러싸고 러시아와 서방국간 갈등이 냉전 종식 이후 최고 수준으로 악화했다.

c595b3f98eae165e931e32be40cff52f_1645924

► 인플레이션 상황 속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1. 미국의 긴축 우려와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최근 주가는 하락세를 보였다.

2. 달러지수는 안전자산 선호 강화로 2022년 2월25일 현재 2021년 말 대비 0.7% 상승했다.

3. 주요국 채권금리는 통화정책 불확실성 확대 예상 등으로 상승.10년 만기 미국 국채금리는 2월25일 현재 연 1.984%로 2021년 말 대비 49bp가 상승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