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게 접근 할 수있는 플랫폼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SK텔레콤이 오픈한 NFT 마켓플레이스 탑포트 인포그래픽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SK텔레콤(이하 SKT)은 분산형 디지털 자산 지갑을 기반으로 NFT(대체 불가능한 토큰) 발행자와 구매자를 연결시켜주는 큐레이션형 NFT 마켓플레이스 ‘탑포트’의 오픈 베타를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SKT NFT 마켓플레이스의 명칭인 탑포트는 ‘내 취향의 NFT를 찾아 떠나는 여행의 시작점으로서의 항구’를 의미한다.

탑포트는 엄선된 NFT작품을 손쉽게 접할 수 있는 큐레이션형 마켓으로, NFT발행자와 구매자가 편리하게 NFT를 거래할 쉽게 접근 할 수있는 플랫폼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SKT는 탑포트를 통해 NFT 전문작가들에게 NFT 컬렉션 구성부터 NFT 발행과 커뮤니티 관리 기능까지 다양한 기능을, 구매자에겐 전문지식 없이 손쉽게 지갑을 만들어 NFT 작품을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탑포트는 오픈일 기준 간송메타버스뮤지엄∙메타버스제작사∙영실업 등 대량 콘텐츠 제작사와 kdk(김도균 서울 예대 교수) 등 국내 정상급 NFT 작가 20여명의 작품 3000여점을 공개했다.

특히, 이용자들은 윈도우∙MacOS∙안드로이드∙iOS 등 다양한 운영체제와 크롬∙사파리∙엣지 등 다양한 브라우저에서 ‘탑포트’를 이용할 수 있어 발행자와 구매자가 어디서나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또한, SKT는 웹3(Web3) 지갑 서비스를 통해 사용자의 개인 키를 저장하지 않으면서도 키 분실 시 복구를 지원해 사용자들이 쉽고 안전하게 지갑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도 사용자는 탑포트 플랫폼 내에서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직접 NFT 작품 민팅을 쉽게 접근 할 수있는 플랫폼 할 수 있으며, 간편하게 원화 결제가 가능하다.

민팅은 NFT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콘텐츠에 대해 대체불가능한 고유 자산 정보를 부여해 가치를 매기는 작업이다.

SKT는 NFT 거래 방식으로 원화 결제를 채택함으로써 암호화폐를 통해 거래하는기존 마켓플레이스 대비 구매 단계를 4단계(암호화폐 거래소 가입/접속, 암호화폐 구매 등) 더 단축해 고객의 이용 편의를 제고했다.

향후 SKT는 탑포트 내 NFT선물하기, 경매방식 거래, 크리에이터와 구매자간 교류를 위한 커뮤니티 서비스 강화 등을 쉽게 접근 할 수있는 플랫폼 통해 플랫폼을 활성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탑포트 오픈을 위해 SKT는 지난 7월 안랩블록체인컴퍼니∙아톰릭스랩과 웹3 지갑 공동 사업 협약을 체결하는 등 웹브라우저 내장형(Embedded) 지갑 등 관련 기술을 개발해왔다.

오세현 디지털 에셋 CO 담당은 “NFT 마켓플레이스는 사용자가 모든 데이터를 직접 소유하고 관리하는 웹3 시대의 대표적인 서비스”라며, ”SKT는 앞으로도 웹3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개발하고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쉽게 접근 할 수있는 플랫폼

SKT, NFT 마켓플레이스 ‘탑포트’ 오픈

[더퍼블릭 = 이유정 기자] SKT텔레콤은 NFT 발행자와 구매자를 연결시켜주는 큐레이션형 NFT 쉽게 접근 할 수있는 플랫폼 마켓플레이스 ‘탑포트(TopPort)’의 오픈 베타를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SKT에 따르면, 탑포트는 내 취향의 NFT를 찾아 떠나는 여행의 시작점으로서의 항구를 의미한다.

탑포트는 엄선된 NFT 작품을 손쉽게 접할 수 있는 큐레이션형 마켓으로 NFT 발행자와 구매자가 편리하게 NFT를 거래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SKT는 탑포트를 통해 NFT 전문작가들에게 NFT 컬렉션 구성부터 NFT 발행과 커뮤니티 관리 기능까지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고 구매자에겐 전문지식 없이 손쉽게 지갑을 만들어 NFT 작품을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전했다.

탑포트는 오픈일 기준 간송메타버스뮤지엄·메타버스제작사·영실업 등 대량 콘텐츠 제작사와 kdk 등 국내 정상급 NFT 작가 20여명의 작품 3000여 점을 공개했다.

SKT에 따르면, 이용자들은 윈도우와 MacOS, 안드로이드, iOS 등 다양한 운영체제와 크롬·사파리·엣지 등 다양한 브라우저에서 탑포트를 이용 가능해 발행자와 구매자가 어디서나 쉽게 접근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사용자는 탑포트 플랫폼 내,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직접 NFT 작품 민팅을 할 수 있으며 기존 마켓플레이스 대비 구매 단계를 4단계 단축해 간편하게 원화 결제가 가능하다.

오세현 디지털 에셋 CO 담당은 “NFT 마켓플레이스는 사용자가 모든 데이터를 직접 소유하고 관리하는 웹3 시대의 대표적인 서비스”라며 “SKT는 앞으로도 웹3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개발하고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이 오픈한 NFT 마켓플레이스 탑포트 인포그래픽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유영상)은 분산형 디지털 자산 지갑을 기반으로 NFT 발행자와 구매자를 연결해주는 큐레이션형 NFT 마켓플레이스 ‘탑포트(TopPort)’의 오픈 베타를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SKT NFT 마켓플레이스의 명칭인 탑포트는 ‘내 취향의 NFT를 찾아 떠나는 여행의 시작점으로서의 항구’를 의미한다.

탑포트는 엄선된 NFT 작품을 손쉽게 접할 수 있는 큐레이션형 마켓으로, NFT 발행자와 구매자가 편리하게 NFT를 거래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SKT는 탑포트를 통해 NFT 전문작가들에게 NFT 컬렉션 구성부터 NFT 발행과 커뮤니티 관리 기능까지 다양한 기능을, 구매자에겐 전문지식 없이 손쉽게 지갑을 만들어 NFT 작품을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탑포트는 오픈일 기준 간송메타버스뮤지엄·메타버스제작사·영실업 등 대량 콘텐츠 제작사와 kdk (김도균 서울 예대 교수) 등 국내 정상급 NFT 작가 20여 명의 작품 3000여 점을 공개했다.

특히 이용자들은 윈도우·MacOS·안드로이드·iOS 등 다양한 운영체제와 크롬·사파리·엣지 등 다양한 브라우저에서 탑포트를 이용할 수 있어 발행자와 구매자가 어디서나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또한 SKT는 웹3(Web3) 지갑 서비스를 통해 사용자의 개인 키를 저장하지 않으면서도 키 분실 시 복구를 지원해 사용자들이 쉽고 안전하게 지갑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쉽게 접근 할 수있는 플랫폼 있다.

이 밖에도 사용자는 탑포트 플랫폼 내에서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직접 NFT 작품을 민팅할 쉽게 접근 할 수있는 플랫폼 수 있으며, 간편하게 원화 결제를 할 수 있다. 민팅(Minting)은 NFT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콘텐츠에 대해 대체 불가능한 고유 자산 정보를 부여해 가치를 매기는 작업을 의미한다.

SKT는 NFT 거래 방식으로 원화 결제를 채택함으로써 암호화폐를 통해 거래하는 기존 마켓플레이스 대비 구매 단계를 4단계(암호화폐 거래소 가입/접속, 암호화폐 구매 등) 더 단축해 고객의 이용 편의를 높였다.

앞으로 SKT는 탑포트 내 NFT 선물하기, 경매방식 거래, 크리에이터와 구매자 간 교류를 위한 커뮤니티 서비스 강화 등을 통해 플랫폼을 활성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탑포트 오픈을 위해 SKT는 7월 안랩블록체인컴퍼니·아톰릭스랩과 웹3 지갑 공동 사업 협약을 체결하는 등 웹브라우저 내장형(Embedded) 지갑 등 관련 기술을 개발해왔다.

오세현 디지털 에셋 CO 담당은 “NFT 마켓플레이스는 사용자가 모든 데이터를 직접 소유하고 관리하는 웹3 시대의 대표적인 서비스”라며 “SKT는 앞으로도 웹3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지속해서 서비스를 개발하고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쉽게 접근 할 수있는 플랫폼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지질자원 연구데이터 공유·활용 활성화 및 인공지능 생태계 조성을 위한 아이디어 창출 기회의 장이 열린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이평구, KIGAM)은 지오빅데이터 오픈플랫폼 및 개인 보유 연구데이터를 이용해 분석·활용 사례를 개발하고 인공지능 모형 및 활용방안을 제시하는 ‘2022 지질자원데이터 활용 및 인공지능 경진대회’를 개최한다.

작년에 이어 2회째 개최되는 이번 경진대회는 ‘데이터와 인공지능이 만드는 디지털 지구’를 주제로 총 2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지오빅데이터 쉽게 접근 할 수있는 플랫폼 오픈플랫폼의 데이터를 이용한 분석·활용 사례 개발, 지오빅데이터 오픈플랫폼 서비스 제안 및 데이터 활용 아이디어를 제시하는 △데이터 활용·아이디어 부문과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서 제공한 학습데이터를 활용하거나 참가자가 직접 준비한 데이터를 활용해 추론용 인공지능 모형을 설계하고 예측 성능을 제시하는 △AI 모형 개발 부문이다.

총 상금 1,600만원 규모의 대회로 심사를 통해 우수한 평가를 받은 12팀을 선발하며, 부문별 대상에게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장 표창과 상금 300만원이 수여된다.

심사는 1차 서면심사와 2차 발표심사 등 총 쉽게 접근 할 수있는 플랫폼 2단계로 진행된다.

1차 심사결과에 이은 2차 발표평가를 통해 최종 수상작을 선정하게 된다. 평가항목은 창의성, 적합성, 완성도, 파급성이며, 2차 심사는 1차 심사점수 30%와 2차 전문가 심사위원 평가위원 점수 70%가 반영된다.

지질자원 연구데이터 활용·아이디어 제시 및 AI 모형 개발 등에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개인이나 최대 4명이 팀을 구성해 참가할 수 있다. 서류접수는 8월1일부터 19일까지 경진대회 공식 홈페이지(http://www.geodata-con.kr/)에서 온라인으로 쉽게 접근 할 수있는 플랫폼 할 수 있다.

이평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원장은 “지오빅데이터 오픈플랫폼은 지질자원 분야 연구 과정에서 생산한 원천 연구데이터를 검색하고 무료로 활용하고 연구자와 공유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이라며 “AI와 연계된 지질자원데이터를 활용해 일반 국민들이 지질자원에 쉽게 접근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플랫폼 고도화와 인재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쉽게 접근 할 수있는 플랫폼

250만원, 고반발 금장 아이언세트, '60만원'대 72% 할인 판매!

Photo Image

지질자원 연구데이터 공유·활용 활성화 및 인공지능(AI) 생태계 조성을 위한 아이디어 창출 기회의 장이 열린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이평구)은 지오빅데이터 오픈 플랫폼 및 개인 보유 연구데이터를 이용해 분석·활용 사례를 개발하고 AI 모형 및 활용방안을 제시하는 '2022 지질자원데이터 활용 및 AI 경진대회'를 개최한다.

작년에 이어 2회째 개최되는 이번 경진대회는 '데이터와 인공지능이 만드는 디지털 지구'를 주제로 총 2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지오빅데이터 오픈 플랫폼 데이터를 이용한 분석·활용 사례 개발, 지오빅데이터 오픈 플랫폼 서비스 제안 쉽게 접근 할 수있는 플랫폼 및 데이터 활용 아이디어 제시 등을 하는 데이터 활용·아이디어 부문이 첫 번째다. 두 번째는 지질연 제공 학습데이터를 활용하거나, 참가자가 직접 준비한 데이터를 활용해 추론용 AI 모형을 설계하고 예측 성능을 제시하는 AI 모형 개발 부문이다.

총상금 1600만원 규모 대회로 심사를 통해 우수한 평가를 받은 12팀을 선발하며, 부문별 대상에게는 지질연 원장 표창과 상금 300만원이 수여된다. 심사는 1차 서면 심사와 2차 발표심사 등 총 2단계로 진행된다.

1차 심사 결과에 이은 2차 발표평가를 통해 최종 수상작을 선정하게 된다. 평가항목은 창의성, 적합성, 완성도, 파급성이며 2차 심사는 1차 심사점수 30%와 2차 전문가 심사위원 평가위원 점수 70%가 반영된다.

지질자원 연구데이터 활용·아이디어 제시 및 AI 모형 개발 등에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쉽게 접근 할 수있는 플랫폼 참가할 수 있으며, 개인이나 최대 4명이 팀을 구성해 참가할 수 있다. 서류접수는 8월 쉽게 접근 할 수있는 플랫폼 1일부터 19일까지경진대회 공식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할 수 있다.


이평구 지질연 원장은 “지오빅데이터 오픈 플랫폼은 지질자원 분야 연구 과정에서 생산한 원천 연구데이터를 검색하고 무료로 활용하고 연구자와 공유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이라며 “AI와 연계된 지질자원데이터를 활용해 일반 국민들이 지질자원에 쉽게 접근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플랫폼 고도화와 인재 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