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투자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1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 July 2015 – Brussels, Belgium – Ansell, a global leader in protection solutions, is proud to announce the winners of the first Ansell Cares® H.E.R.O. Service Award for 재투자 European Operating Room (O.R.) Nurses. The 2015 award, organised in partnership with the European Operating Room Nurses Association (EORNA), recognizes perioperative nurses who display exceptional skill and quality in patient care, and present an in-depth commitment to staff education and development. Award ceremonies are taking place today in the winners’ respective hospitals in five European countries.

“We received over 150 nominations from 20 European countries, with an impressive range of specialisations, human skills and leadership roles,” says Peter Dobbelsteijn, Chief Commercial Officer EMEA & APAC Region at Ansell. “People from 71 countries cast over 156 000 votes 재투자 for their nurse heroes and helped spread the news, making this a truly international award. We would like to thank them for celebrating with us the key role perioperative nurses play in delivering 재투자 positive healthcare outcomes.”

Fellow nurses, doctors and surgeons were invited to nominate their perioperative nurse heroes and to vote online for the ones selected. The top 5 nominees with the most votes received the H.E.R.O. award and were allowed to designate a surgery-related charity to receive an Ansell donation of 2500 euros. The winners are:

- İlknur Yayla, Turkey, Acıbadem Kozyatağı Hastanesi – 재투자 chose Friends of African Nurses (FoAN) charity

- Mateja Stare, Slovenia, University Medical Centre Ljubljana – split her donation between Médecins sans Frontières (Austria) and Operation Smile (U.K.)

- Enrique Cosme Pereira, Spain, 재투자 Innova Ocular Clínicas Oculsur – opted to donate to Lifebox charity

- Irina Lampinen, Estonia, Tartu University Hospital – selected Châine de l’Espoir- Keten van Hoop (Belgium)

- Sandra Morton, Ireland, St James's Hospital – chose Friends of African Nurses (FoAN) charity

To see the biographies of the nominees and the winners of the 2015 Ansell Cares H.E.R.O. Nurse Service Award for European O.R. Nurses, watch the video interviews, please visit http://hero.emea.ansell.com.

Nominations were vetted in partnership with EORNA. Ansell Healthcare supports EORNA’s Accreditation Council for Education (ACE) with specific courses from 재투자 its Ansell Cares educational programme. Caroline Higgins, President of EORNA, explains: “The award is a great initiative and has enjoyed a great response. We appreciated the opportunity to acknowledge that special colleague who 재투자 contributes so much to our profession and deserves to be recognized.”

ENDS

About EORNA

A non-profit association, the European Operating Room Nurses Association (EORNA) was founded in 1980, and today consists of 27 member associations, representing 50,000 Healthcare professionals. EORNA exists to enhance and develop perioperative patient care across Europe. It does so by promoting and maintaining a high standard of perioperative patient care; by being the influential voice of perioperative nurses in Europe; and by linking and collaborating with relevant European and international organizations. One of EORNA’s most important educational activities is EORNA ACE, the Accreditation Council for Education.

Information on EORNA can be found at http://www.eorna.eu.

Note

This award is not sponsored, endorsed or administered by the charities, Twitter or Facebook.

뉴스

The copyright belongs to the original writer of the content, and there may be errors in machine translation results.

Hak cipta milik penulis asli dari konten, dan mungkin ditemukan kesalahan dalam hasil terjemahan mesin.

Bản quyền thuộc về tác giả gốc của nội dung và có thể có lỗi trong kết quả dịch bằng máy.

테라·루나 폭락 전 1300억 어치 리워드 매도한 해시드
해시드 측 "리워드 판 것 문제 없어" vs 업계 "모럴헤저드"
"문제는 리워드 덤핑 물량..비상식적인 양, 시장 교란"
매도 와중에도 김서준 대표 "테라, 성장통 겪는 중"

[이데일리 김연지 기자] 테라·루나 폭락 사태에 대한 논란이 쉽게 사그라지지 않는 가운데 해당 프로젝트를 크게 지지했던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 해시드가 사건이 터지기 5개월 전부터 약 1300억 원 어치의 루나를 매도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해시드 측은 초기 투자시 획득한 기존 코인을 건드린 것이 아니라 테라 블록체인 네트워크(메인넷) 출시 이후 꾸준히 획득한 스테이킹 리워드(Staking Reward, 특정 가상자산을 일정 기간 예치하면 그 대가로 가상자산을 보상으로 얹어주는 형태)를 매도한 것이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관련 업계에서는 아무리 리워드로 획득한 코인이더라도 5개월 만에 1300억 원 어치를 매도하는 것은 시장 질서를 교란시킬 수 있는 행위라는 지적을 내놓는다.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20일 이데일리가 해시드의 테라 지갑 데이터를 역추적한 결과 해시드 측은 사태가 터지기 전인 지난 12월 말부터 약 8차례에 걸쳐 루나 코인(현 루나 클래식) 1260억 원(현 환율 기준) 어치를 바이낸스 계정으로 이체했다. 당시는 루나 시세가 약 80~100달러를 오갈 때로, 매 송금 시 최소 280만 달러(약 37억 원)에서 많게는 2000만 달러(약 261억 원)재투자 에 가깝게 송금 작업을 진행했다.

해당 바이낸스 계정은 테라·루나를 예치할 수 있는 바이낸스 입금 주소로, 지난 몇 달에 걸쳐 테라·루나 외에도 대규모의 다양한 코인이 입금된 바 있다. 온체인 데이터를 전문적으로 분석하는 국내 한 기술사 관계자는 “해시드 계정에서 해당 바이낸스 입금 주소로 여러 번 송금한 내역이 뜨는데다 송금 시 사용한 메모 값도 같다”고 설명했다.

테라 거래 기록을 확인할 수 있는 ‘테라 파인더’에 따르면 지난 12월 말 재투자 해시드 측은 자체 지갑에서 11만 개의 루나를 바이낸스 입금 주소로 이체했다. 이어 지난 3월 24일과 31일에는 각각 20만 개와 8만7000개의 루나를, 4월에는 세 차례에 걸쳐 약 60만 개의 루나를 이체해 매도했다. 폭락 사태가 일어나기 직전까지도 매도 작업은 이어졌다. 지난 5월 3일과 6일 해시드 계정에서는 총 13만 개 이상의 루나가 바이낸스 주소로 이체됐다.

올초부터 5월 6일까지 해시드 계정에서 바이낸스 입금 주소로 송금된 루나(현 루나클래식)./사진=테라파인더 갈무리

올초부터 5월 6일까지 해시드 계정에서 바이낸스 입금 주소로 송금된 루나(현 루나클래식)./사진=테라파인더 갈무리

해시드 측은 이러한 매도 행각에 특별히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해시드 관계자는 “노드 운영 유지를 위한 비용 충당 및 재투자 차원에서 리워드를 주기적으로 매도하는 것은 노드 운영자(밸리데이터)들의 기본적인 운영 행태”라며 “10여 개의 재투자 테라 기반 프로젝트에 총 1000억 원 이상의 금액을 재투자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핵심은 재투자 여부와는 별개로 매도 물량이 지나치게 큰 데다 짧은 기간에 이뤄졌다는 게 업계 지적이다. 타 밸리데이터들의 루나 리워드 매도 내역과 견줘도 해시드의 주장에 어패가 있다는 설명이 뒤따른다. 예컨대 해시드와 같은 테라 밸리데이터인 DSRV가 테라 노드를 운영한 이후로 바이낸스로 이체한 물량은 지난해 10월과 11월, 12월 세 차례뿐이며, 수량도 2만6810개에 불과하다. 상대적으로 DSRV의 보팅 파워(3.9%)가 해시드(5.9%) 대비 낮긴 하지만, 이를 고려해도 해시드가 지나치게 많은 물량을 매도했다는 것이 업계 전언이다. 지난 2017년부터 글로벌 프로젝트를 운영해온 업계 한 관계자는 “아무리 리워드를 매도하더라도 시장에 영향을 주지 않을 정도로 조절하는 것은 크립토펀드사가 지켜야 할 기본적인 매너”라며 “매도 후 재투자를 하더라도 한 밸리데이터가 이렇게 많은 물량을 매도하는 것은 시장 질서를 교란하는 행위로, 규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서준 해시드 대표는 테라·루나 프로젝트에 초기 투자를 집행하며 조력자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지난 2019년만 해도 김 대표는 미디움에 ‘루나의 적정 가격은 얼마일까’라는 제목을 글을 게재하며 티몬과 야놀자, CU, BC카드 등이 테라 생태계에 참여한다는 점을 피력했다. 특히 “최초의 투자 결정은 ‘대중화된 스테이블코인’ 이라는 비전에 대한 믿음으로 진행됐지만, 어느덧 객관적으로 가치 평가를 할 수 있는 다양한 지표와 증거들이 쌓이고 있다”며 테라·루나의 가치 상승을 전망하기도 했다. 사건이 터진 뒤에도 김 대표는 테라·루나를 옹호했다. 그는 테라의 스테이블코인(UST) 고정 가격이 무너진 것에 대해 “지금은 그간 없었던 성장통에 직면한 것”이라며 “유동성은 무너졌지만, 가격 연동 메커니즘 자체는 잘 보존됐고, 충분한 유동성이 공급되면 UST 가격은 1달러로 돌아올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시 정상건설위한 방안 모색도 필요하다”고 지적

  • ()
  • | 登録 : 2016-10-08 22:31
  • | 修正 : 2016-10-08 22:31

--> サイズ 印刷

▲더민주당 이해찬의원(세종지역)이 LH가 세종시에서 번돈을 신도시에 재 투자 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아주경제 윤소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은 5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세종시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 개발이익 일부를 세종시 신도시에 재투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세종시 신도시 건설사업에 참여한 LH가 지난 6월 기준으로 총 투자액 10조7천422억원 가운데 8조6천872억원을 회수, 회수율이 81%에 이른다"며 "세종시 개발이익을 향후 정책수립에 활용할 수 있도록 조속히 재투자 계획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LH가 국책사업으로 추진되는 세종시 건설사업으로 얻은 개발이익을 재투자하지 않으면 과도한 이익을 챙겼다는 비판이 제기될 수 있다"며 "세종시-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LH 공동으로 세종시 건설사업에 대한 재투자를 담보하는 협약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세종시 정상건설이한 방안 모색도 필요하다”
세종시와 행복청간 지방자치사무를 두고 일어나는 중복행정과 갈등을 없애기 위한 방안마련은 내년쯤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행특법(행복도시특별법) 개정의 키를 쥐고 있는 이해찬의원은 내년초 부터 법개정을 위한 과정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해찬 의원실 관계자는 “행복청의 조직과 예산 뿐만아니라 세종시 정상건설에 맞춘 사업의 실효성을 담보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의 검토가 필요하다”며 “내년초부터 연구용역과 공청회등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 의원이 발의할 개정안에는 민원처리 이원화에 따른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행복청 위임지방사무를 세종시로 이관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세종시로 이관해야할 지자체업무는 5개분야 14개 사무다. 우선 도시계획분야에서 도시·군기본계획수립 변경, 도시·군 관리계획 입안결정, 도시계획 기준 고시, 도시계획위원회 설치운영, 도시·군계획시설 사업시행자지정, 유비쿼터스 도시계획 수립 재투자 등이다.

주택건축분야에선 건축법 및 건축기본법상 자치단체장이 수행하는 사무, 건축위원회 구성운영, 건축기준 고시, 주택법상 자치단체 사무 등이다. 또, 도시관리 분야에서는 옥외광고물 관리, 도시공원 및 녹지의 점용허가 사무 등 2가지다.

이밖에, 공공시설(공동구 설치관리)분야와 재투자 문화시설(건축물에 대한 미술장식 설치)분야에서 각각 1개씩의 사무가 거론된다. 아울러, 현재 세종시 건설을 위한 주요의사결정에 세종시가 배제돼 있는 것도 바로잡을 것으로 전망된다.

개발계획 수립·변경 단계부터 세종시와 행복청이 협의토록 의무화함으로써 시민의견 반영과 시책 연계 미흡 등을 개선할 것으로 예상된다.

[CEO&스토리]"히트작 수익으로 실험작 재투자···팬데믹에도 '선순환 모델' 지켰죠"

서울경제

국내 뮤지컬 시장을 이끄는 공연기획사 중 한 곳이 신시컴퍼니다. 유명한 외국 뮤지컬의 라이선스를 획득해 무대에 올린다는 생각이 없던 시절 ‘라이선스 뮤지컬’이라는 개념을 확립했으며 히트작도 많다. ‘맘마미아!’와 ‘시카고’는 각각 누적 관객 200만 명과 100만 명을 넘긴 스테디셀러다. 또 ‘아이다’는 초연 이후 약 17년 만인 이달 초 누적 관객 100만 명 고지를 넘어섰다.재투자

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이 2년 반 넘게 사그라들 줄 모르면서 그로 인한 공연 중단·취소도 계속됐다. 박명성 신시컴퍼니 대표 프로듀서와 서울 양재동 사무실에서 만난 22일에도 신시컴퍼니가 제작한 연극 ‘햄릿’이 공연 팀원 중 확진자 발생으로 일부 일정을 취소한 상황이었다. “담배 피울 일만 늘어난다”는 그는 “(햄릿의) 예정됐던 40회차 중 10회차가 취소됐다. 전체의 4분의 1이 사라진 셈”이라고 말했다.

그렇다고 공연을 멈출 수는 없었다. 박 대표 프로듀서는 “공연 2년 전부터 오디션을 통해 팀을 구성해 준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우리만큼 코로나19 팬데믹 동안 공연을 중도 취소하거나 중단했던 곳은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공연의 중도 취소가 잦았다는 것은 그만큼 올렸던 공연도 많았다는 의미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강하게 시행되는 동안 아예 공연 준비를 접고 쉬었다면 적자 폭은 훨씬 줄었겠지만 지난 2년 반 동안에 예정됐던 공연이 중단, 취소되는 한이 있어도 그대로 진행했다. 중단한 공연이라도 출연진에게 연극의 경우 50%, 뮤지컬은 30%의 출연료를 지급했다. 회사 입장에서는 출혈이었지만 공연이 관객은 물론 배우·스태프와의 약속이기도 했기 때문이었다.

“팬데믹이 시작된 지 벌써 2년 반이 넘었는데 이런 사태가 벌어지면 인력으로 할 수 없다는 점 때문에 무기력을 느끼죠. 연극이나 뮤지컬을 무대에 올렸다가 중단되고 취소되는 게 하도 반복돼 놀랄 일도 아닌 것 같아요. 팬데믹 시대에 공연 중단과 취소는 숙명인 것 같아요. 어떻게 손 쓸 방법이 없더라고요. 스트레스 받으면 한이 없지요.”

신시컴퍼니의 이 같은 흐름은 연극·뮤지컬 업계에서 보기 드문 일종의 ‘선순환 모델’로 꼽힌다. 흥행성을 검증받은 캐시카우격의 작품으로 수익을 낸린 뒤 대규모 투자나 실험성 강한 작품에 재투자하는 것이다. 수익성이 떨어지는 연극 제작도 해외 뮤지컬의 라이선스를 따는 데 일종의 플러스 알파로 작용하는 경우가 많다고 그는 귀띔했다.

그는 그런 의미에서 “지난해 공연한 ‘시카고’가 일부 지방 공연을 제외하고는 성공적으로 마무리됐고 5월 개막한 ‘아이다’도 중단 없이 순항하는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말한다. ‘맘마미아!’도 내년에 다시 공연할 예정으로 올 봄 배역 오디션을 진행했다. 다만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 이후 뮤지컬 업계에서 흥행성이 검증된 대형 작품만 무대에 오른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대해 박 대표 프로듀서는 “어려운 시국에 과감히 새로운 작품에 도전할 동력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다. 환경 자체가 녹록지 않은 것 같다”면서 “지금은 과거의 레퍼토리를 올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 프로듀서는 제작비를 많이 투자한 대규모 작품이나 실험작들도 무대에 올렸다. ‘마틸다’ ‘빌리 엘리어트’처럼 아역들이 이야기를 이끄는 뮤지컬이 대표적이다. 이들 작품은 아역 배우들이 오디션에서 캐스팅된 후 20개월간의 훈련을 거쳐 무대에 오르기 때문에 비용과 노력이 많이 들 뿐 아니라 자주 공연할 수도 없다. ‘빌리 엘리어트’는 지난해까지 세 시즌을 치렀고 ‘마틸다’도 10월 두 번째 시즌을 시작하며 흥행성을 인정받았지만 공연을 준비하던 당시에는 수익성을 장담하기 어렵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게다가 코로나19의 와중에 아역 배우들의 확진 위험도 안고 가야 했다. 박 대표 프로듀서는 “한국은 물론 어느 나라 프로듀서도 피하는 작품”이라며 해외에서 라이선스를 딸 때 경쟁조차 없었다고 회상했다.

그래서 박 대표에게 특히 두 작품은 각별한 의미를 가진다. 그는 “아역 배우들이 발전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제게도 많은 재투자 공부가 됐다. 체계적 훈련을 거쳐 그 열정과 끼를 무대에서 발산하는 것을 보면 이 작업이 성인들만 출연하는 뮤지컬보다 훨씬 값어치가 있다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우리나라에는 미래 세대인 어린이·청소년을 위한 문화예술 콘텐츠 프로그램이 거의 없는데 ‘마틸다’ ‘빌리 엘리어트’는 주로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관람객의 비중이 큽니다. 공연장 로비에서 아이들이 부모님 손을 잡고 들어오는 것을 보면 ‘저 친구들이 문화 강국 한국의 미래인데’ 하는 생각에 그 자체로도 감동을 받아요. 직접 극장 문화를 체험하는 거죠. 아이들이 공연을 보면서 무대 위 상황에다 나를 비춰보고 ‘내가 빌리나 마틸다라면 어떻게 할까’를 생각하면서 상상력도 키울 수 있습니다.”

다른 뮤지컬 제작사도 마찬가지지만 신시컴퍼니의 경우 특히 오디션을 통한 캐스팅 원칙이 철저한 곳으로 꼽힌다. 주·조연급을 캐스팅할 때 신인급 배우들이 비교적 많이 나오는 편이다. 이 덕분에 최근 논쟁이 벌어졌던 이른바 ‘스타 캐스팅’ 문제에서 가장 자유로운 곳 중 하나라는 평가를 받는다. “오디션장에 가지도 않는다”는 박 대표 프로듀서는 담당자들에게 “캐스팅한 배우들을 신뢰한다”는 말과 함께 캐릭터에 맞으면 신인이든 무명이든 가리지 않고 뽑을 것을 항상 강조한다고 전했다. 그는 “배우들이 성실하게 작품에 임하는 모습을 보며 신뢰가 쌓인다. 예술가로서 기본적 태도를 견지하는 배우들은 시간이 걸려도 언젠가는 돋보이게 마련”이라고 말했다.

더 나아가 “100% 전문 배우만으로도 성공할 수 있다는 자부심을 갖고 임해야 한 작품의 팀을 꾸릴 수 있다”며 “스타 배우들로 주목을 끌기보다 기본적인 완성도가 높다는 신뢰를 얻는 것이 더 좋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신시컴퍼니는 뮤지컬 전체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앙상블의 완성도가 높은 제작사로 꼽히며 뮤지컬 시상식에서 ‘앙상블상’도 가장 많이 받았다. 박 대표 프로듀서는 집무실 한편에 모아둔 트로피를 보여주며 이를 강조했다.

그는 2009년 ‘신시뮤지컬컴퍼니’에서 지금의 이름으로 바꾼 뒤 꾸준히 연극도 무대에 올리고 있다. “스스로 문화사업가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는 박 대표 프로듀서는 전신 격인 극단 ‘신시’가 창단된 1987년부터 함께 한 멤버로 스스로를 ‘연극쟁이’라고 칭한다. 그는 “연극과 뮤지컬을 함께하지 않으면 신시컴퍼니의 존재 가치가 사라지는 것 같다”며 “연극을 해본 사람과 안 해본 사람 사이에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 연극을 잘 만드는 팀은 뮤지컬도 잘 만든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그는 “대극장 연극을 2년에 한 번은 제작하려고 한다”며 “1000석 이상의 대극장에서 공연하는 연극이 많아져야 대중성도 확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해외의 대형 라이선스 뮤지컬을 성공시켜 관객층을 넓힌 경험이 묻어나는 말이었다.

그는 올해로 공연계에 투신한 지 40년에 달하는 60세의 베테랑이다. 인터뷰 시간이 예정을 훌쩍 넘겨 2시간을 향해 갈 무렵, 이야기를 마무리하며 “한 작품, 한 작품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계속 임하고 있다”는 말을 했다. 실제로 은퇴를 생각하는 것은 아니지만 매년 ‘올해 1년이 끝’이라는 생각을 반복하면서 일한다는 얘기다. 그는 “매사 마지막이라는 마음을 가져야 최선을 다해 작품을 만들고 좋은 아이템도 개발할 수 있는 것 같다”며 웃었다.

뉴스

The copyright belongs to the original writer of the content, and there may be errors in machine translation results.

Hak cipta milik penulis asli dari konten, dan mungkin ditemukan kesalahan dalam hasil terjemahan mesin.

Bản quyền thuộc về tác giả gốc của nội dung và có thể có lỗi trong kết quả dịch bằng máy.

■ 박명성 신시컴퍼니 대표프로듀서
거리두기로 뮤지컬 취소·중단 잇따랐지만
배우 출연료 일부라도 지급하며 무대 준비
명작 '시카고' '아이다' 등 성공적으로 마쳐
수익성 불확실한 실험작에 과감한 투자
'마틸다' '빌리 엘리어트' 흥행성 인정받아
대극장 연극도 2년에 한 번씩은 선뵐 것

국내 뮤지컬 시장을 이끄는 공연기획사 중 한 곳이 신시컴퍼니다. 유명한 외국 뮤지컬의 라이선스를 획득해 무대에 올린다는 생각이 없던 시절 ‘라이선스 뮤지컬’이라는 개념을 확립했으며 히트작도 많다. ‘맘마미아!’와 ‘시카고’는 각각 누적 관객 200만 명과 100만 명을 넘긴 스테디셀러다. 또 ‘아이다’는 초연 이후 약 17년 만인 이달 초 누적 관객 100만 명 고지를 넘어섰다.

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이 2년 반 넘게 사그라들 줄 모르면서 그로 인한 공연 중단·취소도 계속됐다. 박명성 신시컴퍼니 대표 프로듀서와 서울 양재동 사무실에서 만난 22일에도 신시컴퍼니가 제작한 연극 ‘햄릿’이 공연 팀원 중 확진자 발생으로 일부 일정을 취소한 상황이었다. “담배 피울 일만 늘어난다”는 그는 “(햄릿의) 예정됐던 40회차 중 10회차가 취소됐다. 전체의 4분의 1이 사라진 셈”이라고 말했다.

그렇다고 공연을 멈출 수는 없었다. 박 대표 프로듀서는 “공연 2년 전부터 오디션을 통해 팀을 구성해 준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우리만큼 코로나19 팬데믹 동안 공연을 중도 취소하거나 중단했던 곳은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공연의 중도 취소가 잦았다는 것은 그만큼 올렸던 공연도 많았다는 의미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강하게 시행되는 동안 아예 공연 준비를 접고 쉬었다면 적자 폭은 훨씬 줄었겠지만 지난 2년 반 동안에 예정됐던 공연이 중단, 취소되는 한이 있어도 그대로 진행했다. 중단한 공연이라도 출연진에게 연극의 경우 50%, 뮤지컬은 30%의 출연료를 지급했다. 회사 입장에서는 출혈이었지만 공연이 관객은 물론 배우·스태프와의 약속이기도 했기 때문이었다.

“팬데믹이 시작된 지 벌써 2년 반이 넘었는데 이런 사태가 벌어지면 인력으로 할 수 없다는 점 때문에 무기력을 느끼죠. 연극이나 뮤지컬을 무대에 올렸다가 중단되고 취소되는 게 하도 반복돼 놀랄 일도 아닌 것 같아요. 팬데믹 시대에 공연 중단과 취소는 숙명인 것 같아요. 어떻게 손 쓸 방법이 없더라고요. 스트레스 받으면 한이 없지요.”

신시컴퍼니의 이 같은 흐름은 연극·뮤지컬 업계에서 보기 드문 일종의 ‘선순환 모델’로 꼽힌다. 흥행성을 검증받은 캐시카우격의 작품으로 수익을 낸린 뒤 대규모 투자나 실험성 강한 작품에 재투자하는 것이다. 수익성이 떨어지는 연극 제작도 해외 뮤지컬의 라이선스를 따는 데 일종의 플러스 알파로 작용하는 경우가 많다고 그는 귀띔했다.

그는 그런 의미에서 “지난해 공연한 ‘시카고’가 일부 지방 공연을 제외하고는 성공적으로 마무리됐고 5월 개막한 ‘아이다’도 중단 없이 순항하는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말한다. ‘맘마미아!’도 내년에 다시 공연할 예정으로 올 봄 배역 오디션을 진행했다. 다만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 이후 뮤지컬 업계에서 흥행성이 검증된 대형 작품만 무대에 오른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대해 박 대표 프로듀서는 “어려운 시국에 과감히 새로운 작품에 도전할 동력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다. 환경 자체가 녹록지 않은 것 같다”면서 “지금은 과거의 레퍼토리를 올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 프로듀서는 제작비를 많이 투자한 대규모 작품이나 실험작들도 무대에 올렸다. ‘마틸다’ ‘빌리 엘리어트’처럼 아역들이 이야기를 이끄는 뮤지컬이 대표적이다. 이들 작품은 아역 배우들이 오디션에서 캐스팅된 후 20개월간의 훈련을 거쳐 무대에 오르기 때문에 비용과 노력이 많이 들 뿐 아니라 자주 공연할 수도 없다. ‘빌리 엘리어트’는 지난해까지 세 시즌을 치렀고 ‘마틸다’도 10월 두 번째 시즌을 시작하며 흥행성을 인정받았지만 공연을 준비하던 당시에는 수익성을 장담하기 어렵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게다가 코로나19의 와중에 아역 배우들의 확진 위험도 안고 가야 했다. 박 대표 프로듀서는 “한국은 물론 어느 나라 프로듀서도 피하는 작품”이라며 해외에서 라이선스를 딸 때 경쟁조차 없었다고 회상했다.

그래서 박 대표에게 특히 두 작품은 각별한 의미를 가진다. 그는 “아역 배우들이 발전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제게도 많은 공부가 됐다. 체계적 훈련을 거쳐 그 열정과 끼를 무대에서 발산하는 것을 보면 이 작업이 성인들만 출연하는 뮤지컬보다 훨씬 값어치가 있다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우리나라에는 미래 세대인 어린이·청소년을 위한 문화예술 콘텐츠 프로그램이 거의 없는데 ‘마틸다’ ‘빌리 엘리어트’는 주로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관람객의 비중이 큽니다. 공연장 로비에서 아이들이 부모님 손을 잡고 들어오는 것을 보면 ‘저 친구들이 문화 강국 한국의 미래인데’ 하는 생각에 그 자체로도 감동을 받아요. 직접 극장 문화를 체험하는 거죠. 아이들이 공연을 보면서 무대 위 상황에다 나를 비춰보고 ‘내가 빌리나 마틸다라면 어떻게 할까’를 생각하면서 상상력도 키울 수 있습니다.”

다른 뮤지컬 제작사도 마찬가지지만 신시컴퍼니의 경우 재투자 특히 오디션을 통한 캐스팅 원칙이 철저한 곳으로 꼽힌다. 주·조연급을 캐스팅할 때 신인급 배우들이 비교적 많이 나오는 편이다. 이 덕분에 최근 논쟁이 벌어졌던 이른바 ‘스타 캐스팅’ 문제에서 가장 자유로운 곳 중 하나라는 평가를 받는다. “재투자 오디션장에 가지도 않는다”는 박 대표 프로듀서는 담당자들에게 “캐스팅한 배우들을 신뢰한다”는 말과 함께 캐릭터에 맞으면 신인이든 무명이든 가리지 않고 뽑을 것을 항상 강조한다고 전했다. 그는 “배우들이 성실하게 작품에 임하는 모습을 보며 신뢰가 쌓인다. 예술가로서 기본적 태도를 견지하는 배우들은 시간이 걸려도 언젠가는 돋보이게 마련”이라고 말했다.

더 나아가 “100% 전문 배우만으로도 성공할 수 있다는 자부심을 갖고 임해야 한 작품의 팀을 꾸릴 수 있다”며 “스타 배우들로 주목을 끌기보다 기본적인 완성도가 높다는 신뢰를 얻는 것이 더 좋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신시컴퍼니는 뮤지컬 전체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앙상블의 완성도가 높은 제작사로 꼽히며 뮤지컬 시상식에서 ‘앙상블상’도 가장 많이 받았다. 박 대표 프로듀서는 집무실 한편에 모아둔 트로피를 보여주며 이를 강조했다.

그는 2009년 ‘신시뮤지컬컴퍼니’에서 지금의 이름으로 바꾼 뒤 꾸준히 연극도 무대에 올리고 있다. “스스로 문화사업가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는 박 대표 프로듀서는 전신 격인 극단 ‘신시’가 창단된 1987년부터 함께 한 멤버로 스스로를 ‘연극쟁이’라고 칭한다. 그는 “연극과 뮤지컬을 함께하지 않으면 신시컴퍼니의 존재 가치가 사라지는 것 같다”며 “연극을 해본 사람과 안 해본 사람 사이에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 연극을 잘 만드는 팀은 뮤지컬도 잘 만든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그는 “대극장 연극을 2년에 한 번은 제작하려고 한다”며 “1000석 이상의 대극장에서 공연하는 연극이 많아져야 대중성도 확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해외의 대형 라이선스 뮤지컬을 성공시켜 관객층을 넓힌 경험이 묻어나는 말이었다.

그는 올해로 공연계에 투신한 지 40년에 달하는 60세의 베테랑이다. 인터뷰 시간이 예정을 훌쩍 넘겨 2시간을 향해 갈 무렵, 이야기를 마무리하며 “한 작품, 한 작품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계속 임하고 있다”는 말을 했다. 실제로 은퇴를 생각하는 것은 아니지만 매년 ‘올해 1년이 끝’이라는 생각을 반복하면서 일한다는 얘기다. 그는 “매사 마지막이라는 마음을 가져야 최선을 다해 작품을 만들고 좋은 아이템도 개발할 수 있는 것 같다”며 웃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