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시장 참여자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2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당국의 외환시장 관련 공동 구두개입 사라져

지난 8일 당국의 스무딩으로 추정되는 대규모 달러 매수세 유입에 2014년이후 최저치를 경신하던 달러-원 환율이 즉각 상승 반전하자 시장 외환시장 참여자 참여자들은 입을 모아 “당국의 개입이 나왔다”외환시장 참여자 고 봤지만, 정작 공식적인 당국의 구두개입성 발언은 없었다. 2014년 및 2016년과는 사뭇 달라진 모습이었다. 현 정부에서 나온 외환시장 관련 발언들과 관련해 블룸버그의 자체 분석과 전문가 견해를 모아봤다.

사라진 공식 공동 구두개입
보통 공식적인 구두개입성 경고는 기획재정부나 한국은행이 외환시장 담당 기자들에게 휴대전화 문자나 전화 통화 등으로 사전에 정해진 문구를 주거나, 혹은 기자들에게 직접 발언하는 등의 형식으로 이루어진다. 2014년 7월 2일 달러-원 환율이 1010원을 하회할 때와 2016년 2월 19일 환율이 1240원을 상향 돌파 시도할 때에는, 기재부와 한은이 공식 구두개입에 공동으로 나선 적이 있지만 이후 자취를 감췄다. 특히 작년 초 고점대비 올해 초 저점까지 환율이 약 13% 하락세를 이어갔지만, 아직까지 단 한차례도 공동 공식 구두개입이 이뤄지지 않았다. 김동연 부총리와 이주열 한은총재가 시차를 두고 외환시장 안정화 관련 발언을 내놓은 것이 전부였다.
DB금융투자 문홍철 연구원은 전화 인터뷰에서 “당국 입장에서는 아무래도 부담스러울 수 있다”며 한국이 미 재무부의 환율보고서 상 관찰대상국에 올라있고, 무역 관련에서도 괜한 빌미를 줄 외환시장 참여자 필요는 없다는 입장일 수 있다고 말했다.

역외 투자자에 대한 언급 줄고, ‘다른 통화보다 강세’ 지적 늘어
달러-원 환율의 변동성을 키우는 오버슈팅을 주도하는 세력이 주로 역외 참여자들이다 보니, 당국도 외환시장 관련 발언을 내놓을 때면 역외 참여자들에 대한 경고성 발언을 빼놓지 않았었다. 하지만 작년과 올해에는 당국의 환율 발언에서 역외 참여자들에 대한 언급이 줄어들었고 대신 ‘원화가 다른 통화에 비해 외환시장 참여자 빠르게 강세를 보이고 있다’는 발언이 많아지고 있다.
이는 최근의 원화 강세는 단순히 역외 참여자들이 주도하는 쏠림보다는 한국의 양호한 경제 펀더멘털과 이에 따른 외국인의 원화자산 매입 등에 따른,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란 것에 대한 반증일 수 있다. 계속되는 외환시장 참여자 경상수지 흑자 및 사상 최대 경신을 지속하는 거주자 외화 예금 잔액 증가 추이,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 주의 우려 및 미 재무부의 환율 조작국 지정, 한미 FTA 재협상 등 당국의 환시 개입을 소극적이게 하는 여건들이 산적한 상황이다.

당국의 외환시장 관련 발언 수위
‘과감하게 대응’: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후 외환시장 관련 외환시장 참여자 가장 강력하게 나왔던 발언은 이달 8일 익명의 외환 당국 관계자가 블룸버그에 밝힌 “원화가 과도한 쏠림이 있을 경우 과감하게 외환시장 참여자 대응”한다는 발언이었다. 이날 시장 참여자들은 외환시장 참여자 구두 발언 뿐만 아니라 실제 약 15억 달러에 달하는 실개입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삼성선물이 9일자 투자자 노트에서 진단했다.
‘강하게 조치’: 작년 8월 16일 김동연 부총리가 내놓은 “필요한 경우 시장 안정 조치를 한은 협조하에 강하게 할 것”이라는 발언도 시장에 영향력을 행사했다. 당시는 대북 외환시장 참여자 위험이 고조되는 가운데 외국인들이 원화채를 투매한다는 우려가 강하게 제기되던 상황이었다. 환율은 1150원을 향해 급등세를 보이고 있었으나 김 부총리의 발언 후 상승세가 꺾였다.
‘빠르다…과도하다’: 당국자들은 종종 외환시장 관련 발언에서 원화의 강세 혹은 약세가 ‘빠르다’, ‘과도하다’ 등의 문구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 이는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시장을 지켜보고 있다’라는 발언보다 수위가 높다. 작년 11월 22일 달러-원 환율이 1100원 선을 하향돌파하고 추가 하락할 당시 외환당국은 “원화가 다른 통화보다 빠르게 강세이며 유의해서 관찰 중”이라는 발언을 내놓았다.
‘모니터링 외환시장 참여자 중이다…면밀히 지켜보고 있다’: 외환시장 변동성 확대시 당국자들이 가장 많이 내놓는 문구이며, 앞서 언급된 표현에 비해서는 수위가 약한 발언이다. 하지만 블룸버그를 비롯한 외환시장 담당 기자들이 외환시장 관계자들로부터 시장 움직임 관련해서는 ‘노코멘트’라는 발언조차 얻어내기가 쉽지 않다는 현실을 감안한다면, 당국자가 ‘지켜보고 있다’라는 발언이라도 하는 경우는 시장에 어느 정도 경고를 주려고 하는 상황임을 알 수 있다.
당국 손발 묶였다? 올해는 작년과 다를 위험 有 외환시장 참여자
삼성선물 전승지 연구원은 전화 인터뷰에서 “2005년 이후 외환시장을 분석한 이래 최근 당국의 외환 시장 대응이 가장 약한 듯 보인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당국의 손이 묶여있다고도 표현하고 있다며 외환 당국이 달러 매수개입을 공격적으로 단행한 해가 없다고 지적했다. 다만 수출 경쟁력 등을 감안해 여전히 당국이 낮은 달러-원 환율을 원하고 있어 보이지는 않다고 말했다.
한편 Natixis의 Trinh Nguyen 이머징 아시아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메일 인터뷰에서 “올해는 한은의 스무딩 스탠스에 대한 경계가 보다 높아지면서 원화가 작년과 같은 강세를 반복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기술주의 수퍼사이클이 둔화되는 상황에서 수출이 한국 GDP에서 4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는 만큼 한은이 외환시장 참여자 원화의 과도한 강세 움직임을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